《우리의 민족음식이 제일》

Date: 06/12/2018 | Source: Tongil Voice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다음은 《우리의 민족음식이 제일》,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구수한 맛과 향기로 하여 그 어떤 진수성찬에도 비길데 없는 우수한 민족음식의 하나인 토장국.

평양역가까이에 자리잡고있는 평양토장국집에서 조선사람이라면 누구나 좋아하는 토장국의 고유한 맛을 잘 살리여 호평받고있습니다.

유구한 력사를 가진 조선민족음식의 우수성을 더 잘 살려 사람들의 가슴속에 민족적긍지와 자부심을 더욱 깊이 새겨줄 자각을 안고 한가지 음식을 만들어도 민족적향취와 고유한 맛을 더 잘 살리기 위해 성의를 다해가고있는 이곳 봉사자들입니다.

시래기된장국, 두부토장국, 조개토장국들을 전문으로 하고있는 이 식당의 봉사에서 좋은 점은 갖가지 토장국들의 영양가와 약효를 음식별로 잘 살리고있는것입니다.

데친 무우시래기를 말리웠다가 다시 물에 불구어 만드는 시래기된장국은 제일 인기가 높습니다.

메주장을 기름에 볶다가 물을 붓고 시래기를 감자, 홍당무우, 버섯과 함께 넣어 센 불에서 10분간 다시 끓인 후 양파, 풋고추, 깨 등 조미료들을 넣고 약한 불에서 마저 끓여 완성해내는 시래기된장국은 정말 별맛이였습니다.

영양가와 약효가 보존되게 불조절을 잘해가며 만들어낸 뜨끈한 시래기된장국을 맛있게 들면서 손님들은 속이 거뜬해지고 머리가 상쾌해지는게 확실히 집에서 만들어먹는것보다 더 맛있다고 이구동성으로 칭찬하군 하였습니다.

책임자 김현희동무의 말에 의하면 시래기된장국에서 기본은 불조절인데 센 불과 약한 불에서 공정별로 재료들의 특성에 맞게 잘 끓여내야 구수한 맛과 향기, 영양가와 약효가 잘 살아난다고 하였습니다.

김현순, 최영심동무를 비롯한 이곳 료리사들은 매 토장국의 특성을 잘 살리기 위해 언제나 서로의 지혜와 열정을 합쳐가며 자기들의 성의를 다해가고있습니다.

이들의 성의가 깃든 조개토장국, 두부토장국들도 항상 인기가 높습니다.

원자재의 재료적특성에 맞게 끓이는 시간과 온도, 조미료들의 배합 등을 과학적으로 잘 적용해가며 고유한 맛과 영양가를 잘 살린 토장국들은 소화작용과 해독작용, 리뇨작용 등 높은 약효로 하여 언제나 손님들의 호평을 받고있습니다.

갖가지 토장국들과 흰쌀밥, 시원한 석박김치를 함께 들며 손님들은 구수한 토장국이 제일이라고 한결같이 말하군 합니다.

이곳 봉사자들은 민족음식을 잘 만들어 봉사하는것이 우리의 음식문화발전에서 중요한 문제라는것을 깊이 자각하고 전통음식인 토장국의 우수성을 더 잘 살리기 위해 서로의 지혜와 열정을 합쳐가며 부단히 수준을 높여가고있습니다.

겨울이 시작된 계절조건에 맞게 뜨끈한 토장국을 더 잘 만들어 봉사하기 위해 자기들의 성의를 다해가고있는 이들의 진지한 노력에 의해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우리 민족음식이 제일이라는것을 깊이 체험하며 언제나 호평을 아끼지 않고있습니다.

지금까지 《우리의 민족음식이 제일》, 이런 제목으로 말씀드렸습니다.

북녘의 오늘 여기서 마칩니다.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