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반하장의 극치

Date: 06/12/2018 | Source: Ryomyong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최근 적페의 총본산 《자유한국당》것들의 푼수없는 입방아질이 사회각계의 조롱을 받고있다.

《자유한국당》의 김병준, 김성태, 라경원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은 현《정부》의 경제정책을 《서민들의 참담한 생활》, 《도탄에 빠진 민생》, 《침몰하는 경제》라고 떠들면서 현 집권세력을 《부정부패》세력으로 몰아가고있다.

참으로 라 하겠다.

그래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이 그 무슨 《서민생활》과 《경제》에 대해 말할 체면이 있는가.

력대적으로 남조선에서 리승만의 《자유당》으로부터 시작하여 박근혜의 《새누리당》에 이르기까지 보수역적당은 부정부패로 악명을 떨쳐왔다.

하기에 남조선민심은 이미 오래전부터 《자유한국당》의 전신들인 《한나라당》, 《새누리당》에 대해 《도적당》, 《<만사돈통>정당》, 《돈이면 만사OK당》, 《차떼기당》, 《부패원조당》으로 단죄규탄해왔다.

반역정치, 부정부패로 악명높은 《새누리당》이 천하역적 박근혜와 한바리에 실려 력사의 무덤에 처박힐 운명에 처하게 되자 《환골탈태》, 《쇄신도약》, 《과거결별》을 운운하며 카멜레온도 무색해 할 변장술로 간판을 바꾼것이 바로 지금의 《자유한국당》이다.

허나 

보수정당의 썩은 체질과 본색은 달라지기는커녕 더욱 추악해졌다.

적페의 온상, 범죄의 소굴로서 이미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은 입이 열개라도 그 누구의 《부정부패》에 대해 말할 자격이 없다.

지금 남조선민심은 그 무슨 《관심》의 외피를 쓰고 낯뜨거운 수작질을 해대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경제와 민생을 도륙낸 주범으로 락인하면서 《콱 썩어문드러지라.》는 조소와 규탄을 보내고있다.

민심은 천심이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은 지금처럼 철면피하게 놀아대면서 함부로 날치다가는 아예 정치무대에서 퇴출당하게 될것이라는것을 똑바로 알고 바로 처신해야 할것이다.

최명성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