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과 복지의 장애물인 《자유한국당》은 당장 없어져야 한다

Date: 08/12/2018 | Source: Arirang Meari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 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족일보》 2018년 11월 30일부에 실린 글 -

 

《자유한국당》이 민생현안문제들을 해결하지 못하도록 무분별하게 가로막고있다.

사립유치원원장들에 대한 시설사용료지원을 요구하는 반면 아동예산을 전액삭감하는 비인간적인 폭거를 저질렀다. 《자유한국당》의 이러한 행태는 그들이 얼마나 민생에 무관심하며 악페비호와 정략실현에만 몰두하고있는가를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자유한국당》이 리명박근혜《정권》을 만들어 막대한 《정부》예산을 빼돌리고 각종 부정부패세력과 결탁하여 세금을 탕진하여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파렴치하게도 선거때만 되면 복지공약을 람발하며 민중을 현혹하는데 골몰하고있다.

《자유한국당》의 해체는 민생과 복지를 위해 더는 미룰수 없는 시대적과제이다. 그들이 《국회》에서 자리를 차지하고 기만과 술수로 민생정책을 가로막는 한 이 땅의 복지는 실현될수 없다.

민중은 《자유한국당》의 거짓선전에 더이상 속지 않을것이다. 민중은 반드시 《자유한국당》을 해체시키고 민중복지를 실현할것이다.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