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검찰 박병대, 고영한 전 대법관들을 재소환하기로 결정

Date: 12/01/2019 | Source: Ryomyong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7일 남조선검찰이 전 《대법원》원장 량승태의 소환조사를 앞두고 박병대, 고영한 전 대법관들을 다시 소환할것이라고 밝혔다.

박병대, 고영한은 불법무법의 《사법롱단》사건의 실무책임자인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으로부터 량승태 전 《대법원》원장에게로 이어지는 핵심련결고리로 지목되고있으며 《사법부 블랙리스트》작성에도 관여한 혐의를 받고있다.

검찰은 두 전직 대법관들을 다시 소환하여 량승태 전 《대법원》원장과의 공모여부를 재조사할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하여 언론들은 《사법롱단》사건에 련루된 적페법관들을 철저히 조사하고 마땅한 처벌을 내려야 한다고 한결같이 주장하고있다.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