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의 령도밑에 조선인민군은 백승의 력사와 전통을 끝없이 빛내여갈것이라고 신문들 강조

Date: 08/02/2019 | Source: KCNA.kp (Kr)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평양 2월 8일발 조선중앙통신)

8일부 조선의 신문들은 조선인민군창건 71돐을 맞으며 사설들을 실었다.

신문들은 조선인민군이 창건됨으로써 조선인민의 세기적숙망은 빛나게 실현될수 있었으며 우리 공화국은 창건 첫날부터 자체의 튼튼한 무력적담보밑에 자주적발전의 길을 걸어올수 있었다고 밝혔다.

《로동신문》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혁명령도사는 비범한 예지와 불면불휴의 령도로 혁명무력건설의 시대적모범을 창조하신 성스러운 력사로 빛나고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해방후 강력한 정규군대의 창설을 자주독립국가건설의 필수적요구로 내세우시고 독창적인 군건설사상과 정력적인 령도로 건군위업을 추진하시여 3년도 안되는 짧은 기간에 주체형의 혁명적정규무력인 조선인민군을 창건하시였다.우리 인민군대가 조국해방전쟁에서 빛나는 승리를 안아오고 적들의 모험적인 도발책동들을 걸음마다 짓부시며 그 어떤 강적도 단매에 때려부실수 있는 불패의 대오로 장성강화될수 있은것은 위대한 수령님의 현명한 령도의 고귀한 결실이다.

위대한 장군님의 선군혁명령도는 우리 인민군대의 사상정신적풍모와 싸움준비, 정규화적면모에서 획기적인 전환이 일어날수 있게 한 원동력이였다.세계제국주의련합세력과 단독으로 맞서 익측도 지원도 없이 싸워야 했던 가장 준엄하고 어려운 시기에 우리의 영용한 인민군대는 위대한 장군님의 령도밑에 혁명의 제일선에서 빛나는 위훈을 세웠다.

오늘 조선인민군은 희세의 천출명장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높이 모시여 무적필승의 혁명강군으로 더욱 위용떨치고있으며 사회주의강국건설에서 세인을 경탄시키는 영웅적위훈을 창조해나가고있다.

《민주조선》은 모두다 김정은동지의 백전백승의 령도따라 주체의 사회주의위업의 완성을 위하여 힘차게 싸워나가자고 강조하였다.(끝)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