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의 분노, 겨레의 의지

Date: 11/02/2019 | Source: Ryomyong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민심의 분노, 겨레의 의지

최근 지리멸렬의 위기에 처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이 《한》미일공조강화를 통한 《북비핵화》문제해결을 운운하며 일본과의 《관계개선》을 떠들고있어 사회각계의 커다란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이미 알려진바와 같이 요즘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은 과거사문제와 남조선군함선에 대한 일본해상순찰기의 위협비행사건을 둘러싼 일본과의 갈등과 마찰을 현《정부》의 외교실책으로 몰아대면서 아베패들과의 《관계개선》에 나서라고 압박하고있다.

얼마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라경원은 《국회》비상대책회의라는데서 《북비핵화》를 이끄는데서 일본은 중요한 우방이라느니 뭐니 하면서 현 《정부》가 외교적무능을 덮기 위해 반일감정을 부추기고있다고 줴쳐댔다.

이에 뒤질세라 김무성, 정진석을 비롯한 보수정객들도 《국회》에서 일본과의 관계개선을 위한 그 무슨 《토론회》라는것을 벌려놓고 《<한>미일공조가 그 어느때보다 절실하지만 <정부>는 북과 코드를 맞추며 일본과의 관계를 최악의 상황으로 몰아가고있다.》, 《<한>일간에 여러가지 문제점들이 있지만 필요할 때는 적과도 동맹하는것이 외교이다.》라고 하면서 《현 <정부>가 <국익>을 위해 유연한 자세를 보여야 한다.》라고 맞장구를 쳤다.

여기에 보수언론, 전문가나부랭이들까지 합세하여 《현재의 <한>일갈등은 량국간 군사협력은 물론 <한>미일공조체제에 막대한 타격을 입힐수 있다.》, 《<한>미공조에 이상기류가 감도는 상황에서 <한>일관계마저 회복불능이 된다면 <북비핵화>문제는 큰 어려움에 빠지게 된다.》, 《<정부>가 하루빨리 <안정적인 한일관계회복>에 나서야 한다.》고 떠들어대고있다.

참으로 이것은 민족의 존엄과 리익은 안중에도 없이 오로지 동족대결과 외세추종에서 살길을 찾아보려는 추악한 본색을 그대로 드러낸 매국배족적망동이 아닐수 없다.

과거사문제와 남조선군함선에 대한 일본해상순찰기의 위협비행사건 등 일본반동들이 저지른 망동으로 말한다면 그것은 남조선과의 갈등을 의도적으로 조장하여 군국주의부활과 재침의 유리한 환경을 마련하려는 계획적인 도발행위이다.

여기에는 조선반도평화분위기로 유명무실해진 《북조선위협론》을 《남조선위협론》으로 대치시켜 지지세력결집과 헌법개정, 《자위대》강화의 명분을 얻어보려는 아베일당의 흉심이 깔려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반동들의 이러한 야망에 대해 눈을 감고 오히려 그에 키질을 해대며 그 무슨 《동맹》과 《관계개선》을 떠드는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이야말로 조선사람이기를 그만둔 친일역적배들이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하기에 지금 남조선민심은 일본반동들의 오만무례한 행위가 극도에 달하고있는 때에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천년숙적의 편에 서서 격노한 반일민심을 모독하고있는 보수패당을 민족의 명부에서 단호히 제거해버려야 한다고 분노를 터뜨리고있다.

조선사람이라면 그가 누구든 민족의 리익은 안중에 없이 비굴하게 외세에 아부굴종하며 치졸하게 놀아대는 보수패당의 추악한 망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말아야 한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조선반도의 분단과 정세긴장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획책하면서 우리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침해하는 일본반동들과는 그 어떤 관용과 타협도 없이 단호히 맞서나가야 할것이다.

최려정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