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 년차총회 진행

Date: 12/02/2019 | Source: Rodong Sinmun (Kr) | Read original version at source

Share Button

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 년차총회가 11일 평양에서 진행되였다.

총회에는 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 일군들과 일제의 과거범죄피해자들, 유가족들, 학자들이 참가하였다.

총회에서는 보고와 토론들이 있었다.

보고자와 토론자들은 지난해 전국적범위에서 일제의 반인륜적범죄진상에 대한 조사사업과 일본당국의 비렬한 과거청산회피책동을 폭로단죄하는 활동이 활발히 벌어진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그들은 유엔인종차별철페위원회에서 과거 일제가 저지른 중대인권유린범죄의 옳바른 해결을 재촉하는 목소리가 더욱 높아지고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당국이 피해자들과 국제사회의 강력한 항의와 정당한 요구에 파렴치한 부정, 력사외곡행위로 도전하고있는데 대하여 지적하였다.

일본이 우리 나라와의 과거청산문제를 덮어버리기 위해 다 낡아빠진 《랍치》나발을 집요하게 불어대면서 총련과 재일동포사회를 범죄시하고 반공화국적대시책동을 광란적으로 벌리고있는데 대해 그들은 낱낱이 까밝혔다.

그들은 《독도령유권》주장을 학술적으로, 국제적으로 고착시키기 위해 무분별한 력사위조행위에 매여달리고 《평화헌법》개악에 박차를 가하면서 아시아재침야망을 버리지 않고있는 일본당국의 처사를 준렬히 규탄하였다.

일본이 과거사를 옳바로 해결하는것은 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고 국제사회의 기본륜리와 질서를 확립하기 위한 시급하고도 중요한 문제이라고 하면서 그들은 3.1인민봉기 100돐이 되는 올해에 일본의 과거청산을 요구하는 운동을 적극적으로 벌릴데 대하여 강조하였다.

총회에서는 일본이 우리 인민에게 저지른 반인륜범죄들을 류형별, 지역별로 보다 구체적으로 조사하고 그릇된 력사외곡과 군사대국화책동을 반대하는 국내외의 여론을 높여나가며 세계 여러 나라와의 련대를 강화하는 등 앞으로의 활동과 관련한 문제들을 토의결정하였다.

Get North Korea headlines delivered to your inbox daily

Subscribe to the NK News 'Daily Update' and get links to must-read stories each morning